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기사 (전체 1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숲의 푸름에 흠뻑 젖다
짧기만 한 봄이 지나가고 어느새 찌는 듯한 무더위가 느껴지는 요즘, 빡빡한 도심을 벗어나고 싶은 마음 한 가득이다. 여름휴가까지는 아직...
RE magazine  |  2017-06-19 15:33
라인
200만 송이 튤립의 대향연, 태안세계튤립축제
어느새 따스한 햇살이 스며들면서 봄기운이 완연해진 요즘이다. 황사 등 반갑지 않은 손님이 찾아와 절로 눈살이 찌푸려질 때도 있지만, 거...
RE magazine  |  2017-04-21 16:29
라인
화려한 설국으로의 초대, 평창 알펜시아 하얼빈 빙설대세계
캐나다 퀘백 윈터 카니발, 일본 삿포로 눈축제와 더불어 세계 3대 겨울축제로 손꼽히는 중국 하얼빈 빙설제. 지난 1963년 시작해 19...
RE magazine  |  2016-01-15 12:53
라인
파주에서 만난 책, 예술 그리고 여유
자유로를 따라 임진각 방향으로 가다 보면, 수많은 이야기를 담은 책의 도시를 만날 수 있다. 한강과 임진강, 예성강이 만나 서해로 흘러...
RE magazine  |  2015-02-16 14:28
라인
아름다운 경치라 쓰고, 북촌이라 읽는다
금채 / 자유기고가 북촌. 옛 서울과 한옥의 정취를 새롭게 발전시켜 품고 있는 그곳은 이제 많은 사람들에게 널리 알려진 서울의 명소 중...
RE magazine  |  2014-12-08 15:15
라인
한국에서 만나는 지중해, 아산 지중해마을
한때 지중해, 특히 그리스의 아름다움에 한껏 취한 적이 있었다. 아쉽게도 그리스 여행을 다녀온 후 겪은 후유증(?)이 아닌, 영화 맘마...
RE magazine  |  2014-10-06 14:10
라인
근대와 현대의 만남, 군산
한하늘 / 자유기고가 군산(群山)은 참 묘한 느낌을 주는 도시다. 학생들의 단골 수학여행지인 경주와 비교하면 더욱 그렇다. 관광지로서의 경주가 화려한 신사동 가로수길이라면, 군산은 황학동 풍물시장의 조촐함이라고나 할...
RE magazine  |  2014-08-30 12:32
라인
세계에 내놔도 손색없는 미항(美港), 여수
금채 / 자유기고가 영화 ‘명량’의 행보가 무섭다. 역대 최고의 오프닝 스코어(68만)를 기록하더니, 하루에 125만명이 관람해 최고 일일 스코어도 갈아치웠다. 최단 100만 돌파(2일)를 시작으로 개봉 8일째 만에...
RE magazine  |  2014-07-31 11:27
라인
동화(童話)와 동화(同化)된 인천 송월동 동화마을
금채 / 자유기고가 “어머! 피터팬이다~! 여기 서봐. 사진찍자~.”인천 차이나타운에서 자유공원 쪽으로 가다보면, 사람들을 반기는 피터...
RE magazine  |  2014-06-30 10:34
라인
가슴으로 듣는 노래
한하늘 / 자유기고가 살다보면 그 이름만으로도 아련해지는 사람이 있다. 내게 있어 김광석이 그렇다.내가 김광석을 처음 만난 것은 휴학을...
RE magazine  |  2014-05-31 10:29
라인
고단함 속에 머무는 정겨움, 개미마을
금채 / 자유기고가 마을 입구에서부터 정상으로 향하는 길이 가파르다. 마을버스도 가파른 오르막길이 버겁다는 듯 비명을 지르며 힘겹게 오...
RE magazine  |  2014-04-30 10:23
라인
이화 벽화마을, 옛 골목의 정취에 예술의 옷을 입히다
화려함을 자랑하는 대한민국의 수도 서울, 그 중에서도 서울의 중심에 위치한 종로구에 평범한 듯 평범하지 않은 동네가 있다. 지하철 혜화...
RE magazine  |  2014-03-06 18:12
라인
도심 속 힐링 공간, 부암동
곳곳에서 쉽게 볼 수 있는 화려한 네온사인. 하루가 다르게 새로운 고층건물이 들어서며 발전하고 있는 도시. 그리고, 그 안에서 1000...
RE magazine  |  2014-01-29 18:02
주요뉴스
알이매거진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동대문구 천호대로25길 81(용두동) 대명랜드마크타워 408호  |  대표전화 : 02)966-3842  |  팩스 : 02)926-3843
등록번호 : 동대문 라00093호  |  발행인 : 장윤선  |  편집인 : 서영진
Copyright © 2018 RE magazine.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