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press 정책브리핑
제주도, 공익사업 감정평가업자 선정기준 제도개선감정평가 공정성 확보 … 특정 법인 과다 수주 해소 기대
도시정비 | 승인 2019.06.03

제주특별자치도는 공익사업에 대한 공정한 감정평가를 위해, 감정평가업자의 선정기준을 개선해 지난 5월16일부터 시행하고 있다고 5월23일 밝혔다.

이는, 공익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특정 감정평가법인의 과다 수주로 인한 공정성 시비 등의 문제를 해소하고, 공정한 평가를 진행하기 위한 조치이다. 조사결과 최고 수주업체는 26%차지한 반면 최저 수주업체는 3.6%였다.

제주도는 제도개선에 따라 추정감정평가금액이 150억 원 미만인 경우 담당부서에서 윤번제로 운영을 하고, 150억 원 이상인 경우 한국감정평가사협회 제주지회를 통해 추천의뢰 하도록 제도를 개선해 시행 중이다.

한편, 제주도내 공익사업에 대한 감정평가 시장은 약 10억2,300만 원 규모이며, 총 감정평가 시장 규모의 10~25%를 차지하고 있다. 제주도내 감정평가업체는 법인 14개소, 개인 1개소 등 모두 15개 업체가 운영되고 있다.

이양문 도시건설국장은 “공익사업의 감정평가업자 선정에 대한 시장의 공정성을 위해 모니터링하고, 이에 대한 미비점 등을 보완해 향후 조례 개정 등 정착화 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도시정비  krcmanews@naver.com

<저작권자 © RE magazin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도시정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주요뉴스
알이매거진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동대문구 천호대로25길 81(용두동) 대명랜드마크타워 408호  |  대표전화 : 02)966-3842  |  팩스 : 02)926-3843
등록번호 : 동대문 라00093호  |  발행인 : 장윤선  |  편집인 : 서영진
Copyright © 2019 RE magazine.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