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press 브리핑
대심도 지하고속도로 안전 높인다12월 중 설계지침 개정 … 안전·쾌적한 지하고속도로 이용환경 조성
도시정비 | 승인 2022.11.18

경인·경부고속도로 대심도(지하 40m 이상)에 건설하는 지하고속도로 사업의 본격적인 추진에 앞서 강화된 안전기준 마련을 위한 ‘도시지역 지하도로 설계지침’ 개정이 추진된다.

이번 지침 개정은 기존에 없던 100km/h 속도의 지하도로 건설 시 적용할 수 있는 설계 기준 마련을 위한 것으로, 개정안은 관계기관 의견조회를 거쳐 오는 12월 중 개정될 예정이다.

개정안의 주요내용은 ▲100km/h 속도에 적합한 터널 단면 규정 ▲주행 안전성 향상을 위한 도로선형 기준 강화 ▲수해·화재 대비 방재시설 설치기준 강화 ▲도로의 안전시설 등 부대시설 기준 제시 등이 있다.

먼저, 국토부는 화재 시 출동하는 펌프차, 물탱크차, 구급차 등 대부분의 소방차량 높이가 3m~3.5m인 점을 고려해 최소 3.5m(기존 3m)의 터널 높이를 확보하도록 규정했으며, 터널 주행 중 고장 차량이 정차하거나 사고 발생 시 구난차량 등의 긴급통행이 필요한 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오른쪽 갓길 폭을 기존 2m에서 2.5m로 상향했다.

또한 곡선구간 주행 시 터널 벽체나 내부 시설물 등에 의한 운전자의 시야 제한을 고려해 최소평면곡선반지름 기준을 100km/h 기준 460m에서 1525m로 강화했으며, 지하 진입 구간에서의 사고위험을 줄이기 위해 진입 차량 운전자가 지하터널 내 주행 중인 차량을 인지하는 시간(4초)을 고려해 연결로 길이를 산정하도록 하는 한편, 연결로의 최대 경사도 최대 12%에서 7%로 강화했다.

이와 함께 지하고속도로의 배수시설은 최소한 100년 빈도 강수량을 고려(기존 50년)해 설계하도록 강화하고, 지역별 강우 특성에 따라 고려해 상향 조정해 적용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지하도로로 들어가는 지상 입구부에는 집중호우 등에 의한 지하도로 침수를 예방하기 위해 차수판, 방수문 등 침수방지시설을 설치하도록 하고 침수 위험은 5년마다 재검토하도록 규정했다.

화재 대비 방재시설은 화재 시 터널 안의 연기 확산을 최소화하기 위해 타 구역으로의 연기 전파가 적은 집중배연 방식을 우선적으로 검토하도록 하고, 원활한 연기 배출 등을 위해 환기소 간격은 최대 5km를 넘지 않도록 했으며, 총 연장이 10km 이상인 지하고속도로 등은 터널 내부에 ▲간이소방서 ▲과열차량 알람시스템 ▲터널 진입 차단시설 ▲연기확산 지연 시스템 등 추가 방재시설 설치도 검토하도록 규정했다.

이외에도 터널 내에서 GPS 수신이 어려워 이용자들이 불편을 겪었던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 지하터널 내 GPS 시스템 설치방안을 제시했고, 지하도로 장시간 주행에 따른 운전자의 주의력 저하 및 졸음을 예방하기 위한 조명, 벽면디자인 등 주의환기시설과 터널 내 진출 위치 안내 등을 위한 도로전광표지(VMS) 설치기준을 마련했다.

국토부 이용욱 도로국장은 “이번 지침 개정을 통해 경인, 경부 등 현재 추진 중인 지하고속도로가 국민의 교통안전과 주행안전성을 보장하는 최적의 도심지 지하도로로 기능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도시지역 지하도로 설계지침 개정 전문은 국토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도시정비  krcmanews@naver.com

<저작권자 © 도시정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도시정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도시정비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송파구 법원로8길 13, 1112호(문정동, 헤리움써밋타워)  |  대표전화 : 02-400-1003(代)  |  팩스 : 02-400-1020
등록번호 : 서울다50418  |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승민  |  기획·편집·디자인 : 미르커뮤니케이션
Copyright © 2022 도시정비.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