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RE press 정책브리핑
지자체,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발빠른 행보서울․인천․부산시, 도시재생 뉴딜사업 관련 조직 발족
RE magazine | 승인 2017.07.02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선점하기 위한 지자체의 경쟁이 본격화되고 있다. 관련 조직을 출범하거나 세미나를 개최하는 등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적극 대응하고 있는 것.

먼저, 서울시는 도시재생위원회를 구성한 후 지난 6월 23일 첫 회의를 개최했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 도시재생본부 재생정책과 관계자는 “‘도시재생위원회’를 설치는 도시재생 정책의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추진을 위한 것”이라며 “위원회는 서울시의 도시재생 관련 주요 시책 심의 및 자문, 도시재생전략계획과 도시재생활성화계획의 결정 등 서울시 도시재생의 주요 방향과 전략을 심의·자문하는 중심적 역할을 하게 된다”고 밝혔다.

도시재생위원회 위원장은 이제원 행정2부시장이 선임됐으며, 위원으로는 도시․건축, 인문․사회, 경제․문화 등 다양한 분야의 학식과 경험이 풍부한 전문가 총 30명(위원장 포함)이 위촉됐다. 위원의 임기는 2년(1회에 한해 연임 가능)이며, 매월 1회(둘째 주 목요일) 정기회의를 진행한다.

인천시 역시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나섰다. 지난 6월 16일 ‘도시재생 정책 대응 TF 구성 및 1차 운영 회의’를 개최한 것.

이날 회의에서 인천시는 전성수 행정부시장 주재로 TF구성을 위해 도시균형건설국, 도시계획국, 일자리경제국, 문화관광체육국이 협업체계를 구축했으며, 관련기관이 함께 도시재생뉴딜 공모전략 수립, 대상후보지 선정, 추진로드맵 등을 마련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또한, 인천시는 TF의 체계적이고 효율인 운영을 위해 도시균형건설국이 TF업무를 총괄하고, 일자리경제국, 도시계획국, 문화관광체육국이 각각 일자리와 사회적경제 조직 활성화 정책, 도시계획 및 문화예술기반 도재생정책을 지원하기로 했으며 ▲군․구에서 실현가능하고 경쟁력 높은 도시재생뉴딜 공모사업을 발굴 ▲한국토지주택공사와 인천도시공사가 공공디벨로퍼 참여형 사업유형을 제안 ▲인천발전연구원이 인천형 도시재생뉴딜 발전모델 연구와 자문 역할을 담당 등 기관별 역량을 결집해 도시재생 뉴딜정책에 공동 대응하기로 했다.

부산시도 지난 6월 30일 ‘도시재생 뉴딜사업 T/F추진단 발족식’을 개최하고, 본격적인 업무를 추진하고 있다.

T/F추진단은 김형찬 창조도시국장을 단장을 맡았으며, 총괄지원팀, 정비사업보완팀, 저층주거지재생팀, 역세권정비팀, 공유재산활용팀, 혁신공간창출팀 등 6개팀으로 구성됐다.

한편, 대구시는 지난 6월 28일부터 이틀간 ‘2017 대구 도시재생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대구시가 한국도시재생학회, 대구시 창의 도시재생지원센터와 함께 전문가, 시민들과 대구 도시재생의 발전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한 자리다.

특히, 6월 29일 개최된 ‘도시재생 뉴딜 글로벌 포럼’에서는 ‘도시재생 뉴딜시대 대구 도시재생의 발전적 정책방향’을 주제로 일본의 대표적 도시인 도쿄, 요코하마, 오사카의 도시재생 관계자와 국내 전문가들이 발표 및 토론을 진행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대구는 139개 읍․면․동 가운데 106곳이 쇠퇴지역으로 분류될 정도로 도시재생이 꼭 필요한 도시이며, 골목투어와 김광석길처럼 성공사례도 여럿 만들었고 현재도 2,600여억원을 투자해 재생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도시재생의 선도도시”라며 “도시재생 뉴딜이 국가적으로 중요한 이슈가 된 상황인 만큼 국내․외 전문가, 시민들과 함께 미리 대비하고 선제적으로 도시재생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RE magazine  remagazine@hanmail.net

<저작권자 © RE magazin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 magazine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주요뉴스
알이매거진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동대문구 천호대로25길 81(용두동) 대명랜드마크타워 408호  |  대표전화 : 02)966-3842  |  팩스 : 02)926-3843
등록번호 : 동대문 라00093호  |  발행인 : 장윤선  |  편집인 : 서영진
Copyright © 2018 RE magazine.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