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라이프 문화/여행
희망찬 기운 찾아 여행 떠나볼까?새해맞이 하기 좋은 경기도 여행지 Best 5
도시정비 | 승인 2023.01.17

동방 제일의 전망을 가졌다는 사찰, 성벽을 걷다 살짝 고개만 돌리면 도시가 한눈에 들어차는 산성, 찬란한 일몰을 볼 수 있는 항구까지. 경기도에는 새해를 맞아 새로운 기운을 북돋아줄 수 있는 여행지가 많다. 희망찬 기운이 용솟음치는 경기도의 명소를 만나보자.

 

◇ 동방 제일의 전망을 가진 사찰에서 얻는 새 기운, 남양주 수종사

너울너울 펼쳐진 산자락에 운무가 짙게 깔리고 북한강과 남한강, 두 개의 강줄기가 하나 돼 흐르는 모습. 이 풍광을 두고 조선 전기의 학자 서거정은 ‘동방에서 제일의 전망을 가진 사찰’이라며 감탄했다고 알려졌다.

운길산 8부 능선에 자리한 사찰의 이름은 ‘수종사’. 세조 5년(1459)에 창건했다고 전해지는 이 절은 남양주에서 손꼽히는 일출 명소이다.

특히 수종사의 경치는 예부터 유명했다. 남양주 조안면 능내리 출신의 실학자 다산 정약용은 수종사에서 지낸 즐거움을 ‘군자유삼락(君子有三樂, 군자의 세 가지 즐거움)’에 빗대었고, 겸재 정선은 운길산과 수종사를 그림으로 남겼다. 조선의 차 문화를 다진 초의선사 역시 정약용을 찾아와 이곳에서 차를 마셨다는데, 오늘날에는 삼정헌이라는 이름의 다실이 차 문화를 이어 나간다. 방문객은 무료로 차를 우려 마시고, 통창 너머 두물머리를 조망하며 운치를 즐길 수 있다.

절은 아담한 규모지만 팔각오층석탑, 사리탑 등 귀한 보물을 품었다. 전망을 보기 좋은 자리는 크게 세 곳. 삼정헌 옆 마당, 500살이 넘은 은행나무 옆, 절에서 가장 높은 곳에 있는 산신각이다. 그중 제일은 역시 산신각인데, 경내부터 두물머리, 아스라한 산 능선으로 이어지는 풍광에 감탄이 터진다. 시인 묵객이 글과 그림으로 남긴 근사한 풍경에 새날을 시작할 기운이 차오른다.

‧ 주소 : 경기도 남양주시 조안면 북한강로433번길 186
‧ 문의 : 031-576-8411
‧ 운영시간 : 연중상시운영

 

 

◇ 성벽 굽이굽이에서 마주하는 장쾌한 풍경, 오산 독산성과 세마대지

오산 ‘독산성’과 ‘세마대지’는 큰 수고를 들이지 않고도 가슴 벅찬 풍광이 파노라마로 펼쳐지는 곳이다. 백제시대에 처음 쌓은 것으로 추정되는 독산성은 통일신라와 고려시대, 조선시대에도 줄곧 이 땅을 지켜왔다. 오산과 수원, 화성에 걸쳐진 평야 한가운데 솟아 사방을 두루 살필 수 있는 군사적 요충지에 자리한 만큼 한강 이남에서의 도성 방어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 해발 208m의 야트막한 산에 쌓은 아담한 산성이지만, 보여주는 풍경만큼은 장쾌하다. 주위에 시야를 가리는 것이 없어 눈앞의 산하가 거침없이 펼쳐지니 오산 최고의 전망대라 할 만하다. 성벽의 굽이굽이에서 마주하는 풍광에는 마음을 다잡게 만드는 옹골찬 기운이 있다.

동문이 있는 보적사 뒤편, 산꼭대기로 향하면 세마대가 나타난다. 임진왜란이 일어난 선조 25년(1592) 12월, 2만명의 군사를 이끌고 이곳에 주둔하던 권율 장군이 왜군에 포위되자 산 위에서 백마에게 흰 쌀을 부어 말을 씻는 시늉을 했고, 이를 멀리서 보던 왜군이 산성에 물이 풍부한 것으로 착각해 퇴각했다는 일화가 전해진다. 오늘날에는 많은 관광객이 찾는 신년 일출 명소다. 성벽 길은 완만한 평지로, 모두 둘러보는 데 1시간이면 넉넉하다. 동문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남문을 지나 원점으로 돌아오면 큰 힘을 들이지 않을 수 있다.

‧ 주소 : 경기도 오산시 지곶동 155
‧ 문의 : 031-8036-7605
‧ 운영시간 : 연중상시운영

 

 

◇ 수평선으로 잠겨드는 오늘의 해, 화성 궁평항

화성 해안선 남쪽의 항구, ‘궁평항’의 낙조는 화성 8경 중 하나에 꼽힐 만큼 수려하다. 때문에 해넘이를 보러 오는 관광객의 발길이 이어진다. 2008년 국가 어항으로 지정된 궁평항에는 200여 척의 어선이 드나드는 선착장과 1.5km 길이의 방파제, 싱싱한 해산물이 팔딱대는 궁평항수산물직판장이 모여 있다.

항구의 명물은 193m 길이의 해상낚시터인 피싱피어다. 도착한 때가 저물녘이라면, 바다 위에 떠 있는 Y자형 다리에서 붉게 물드는 하늘과 바다를 마주할 수 있다. 느긋한 산책에는 궁평항과 궁평리 해수욕장을 잇는 궁평낙조길이 제격이다. 소금기 머금은 바닷바람에 이끌려 나무 데크길을 걷다 보면 415m의 길이 짧게만 느껴진다.

궁평항의 경치를 누리는 가장 좋은 방법은 일몰 시각보다 조금 더 일찍 도착해 궁평낙조길을 걷고, 선착장이나 방파제 끝의 정자인 궁평루 근처에서 석양을 보는 것이다.

‧ 주소 : 경기도 화성시 서신면 궁평항로 1049-24
‧ 문의 : 031-356-7339(궁평 어촌체험마을 안내소)
‧ 운영시간 : 연중상시운영

 

 

◇ 호반의 평화로운 정취, 의왕 왕송호수

왕송호수는 1948년, 의왕역 남쪽에 조성된 저수지다. 농업용수를 공급하기 위해 만든 저수지는 긴 세월 동안 우여곡절이 많았다. 한때 붕어와 잉어 같은 민물고기가 잘 잡혀 강태공들의 ‘핫플’이었지만, 주변에 앞 다퉈 건물이 들어서고 수질이 나빠지며 방치되다시피 하다가, 의왕시와 농어촌공사가 수질 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시민들을 위한 휴식 공간을 가꾼 뒤 오늘날과 같은 생태 호수로 거듭났다

지하철 1호선 의왕역에서 20여분 걸음의 왕송호수는 호반의 평화로운 정취를 느낄 수 있는 휴식처다. 호숫가 너머로 지는 해와 수면에 드리운 노을이 아름다워 일몰 명소로도 유명하다.

만수 면적 0.96㎢(29만평)의 호수는 워낙 넓어 구간을 정해 둘러보는 것이 좋다. 가족 나들이라면 레솔레파크 쪽을, 한갓진 산책을 하고 싶다면 의왕레일바이크 정차장 인근을 추천한다. 복합 레저공간인 레솔레파크는 의왕시자연학습공원과 의왕레일파크, 집라인인 스카이레일, 캠핑장 등 즐길거리가 다채롭다. 의왕레일바이크 정차장 앞쪽, 원목 그네의자가 나란히 놓인 호숫가는 사색에 잠기기 좋은 지점이다. 잔잔한 수면 위를 미끄러지듯 나아가는 청둥오리 떼가 운치를 더한다. 이따금 새가 자맥질하는 소리만 들릴 뿐, 사위가 고요한 호수는 지난날을 돌아보고 다가올 날을 그릴 여유를 안긴다.

‧ 주소 : 경기도 의왕시 왕송못동로 307
‧ 문의 : 031-345-3534
‧ 운영시간 : 연중상시운영

 

 

◇ 전망대에서 끌어안은 도시의 모습, 구리타워

서울에 N서울타워가 있다면 경기도 구리에는 구리타워가 있다. 구리타워는 구리에서 가장 높은 건물이자 랜드마크로, 일대 전경을 볼 수 있는 전망대가 있다. 부담 없이 들릴 수 있는 점 또한 이곳의 매력 포인트 중 하나다. 구리타워는 전망을 목적으로 세운 건물이 아니기 때문에 입장료를 받지 않기 때문이다.

이곳의 전신은 하루 140t에 달하는 생활 폐기물을 처리하던 구리시자원회수시설의 소각장 굴뚝이다. 쓰레기 소각 과정에서 생기는 연기를 배출하던 굴뚝을 개조해 지상 100m 높이의 타워로 탈바꿈한 것이다.

구리타워는 고층 건물인 만큼 엘리베이터를 타고 오른다. 엘리베이터 버튼은 단 3개, 1층과 30층, 31층뿐이다. 1층은 타워의 입구 역할을 하고, 30층에는 전망대, 31층에는 회전식 레스토랑이 들어서 있다. 밖이 훤히 내다보이는 엘리베이터를 타는 동안 높아 보이기만 했던 건물들이 점점 작아져 전망대에 가는 것을 실감케 한다.

지상 80m 높이의 전망대는 외벽을 48각의 유리로 빙 둘러놓아 전망이 장쾌하다. 통창으로 구리 시내는 물론, 한강과 강변도로, 아차산 봉우리 등 주변 풍경이 가득 들어찬다. 맑은 날에는 군데군데 놓인 망원경을 이용해도 좋겠다. 한 층 더 높은 31층에는 360˚회전식 레스토랑, SKY100이 자리한다. 지상 100m 높이의 스카이라운지에서 구리 전경을 발아래 두고 식사와 커피를 즐길 수 있다.

‧ 주소 : 경기도 구리시 왕숙천로 49
‧ 문의 : 031-550-2880
‧ 운영시간 : 매일 09:00~23:00, 휴게시간 12:00~13:00, 견학시간 10:00~17:00

 

도시정비  krcmanews@naver.com

<저작권자 © 도시정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도시정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도시정비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송파구 법원로8길 13, 1112호(문정동, 헤리움써밋타워)  |  대표전화 : 02-400-1003(代)  |  팩스 : 02-400-1020
등록번호 : 서울다50418  |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승민  |  기획·편집·디자인 : 미르커뮤니케이션
Copyright © 2023 도시정비.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